2020.09.27 (일)

  • 맑음동두천 24.2℃
  • 맑음강릉 21.3℃
  • 구름조금서울 25.6℃
  • 구름많음대전 26.0℃
  • 구름많음대구 22.6℃
  • 구름많음울산 20.6℃
  • 구름조금광주 25.8℃
  • 구름많음부산 22.8℃
  • 구름조금고창 24.3℃
  • 구름조금제주 23.4℃
  • 맑음강화 24.0℃
  • 구름많음보은 22.7℃
  • 구름조금금산 23.5℃
  • 구름조금강진군 25.6℃
  • 구름많음경주시 21.8℃
  • 구름많음거제 22.1℃
기상청 제공

전시/공예

평범한 사람의 소소한 기억,'찍다: 리메이드 인 서울' 전시회열려

URL복사
 

[페어뉴스]= 서울문화재단은 올림푸스한국과 함께 진행한 사진 프로젝트 ‘엉뚱한 사진관’의 결과전시 <찍다: 리메이드 인 서울(Remade in Seoul)>을 오는 12월 16일(월)부터 같은 달 30일(월)까지 옛 동숭아트센터(종로구 동숭길 122)에서 개최한다.

 ‘엉뚱한 사진관’은  지난 5년간 구직난, 최저임금, 주거문제와 같은 사회적 문제에 대해 청년 아르바이트생에서 문재인 대통령까지 다양한 시민의 이야기를 예술가의 독창적인 시선으로 풀어내 새로운 인식 전환의 계기를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올해는 ‘서울에서 경험한 회복의 기억’을 주제로 사진 프로젝트를 공모했다. 선정된 ‘리메이드 인 서울’(강윤지, 전성은, 윤수연, 하민지, 황혜인 작가) 팀은 ‘회복 탄력성’을 키워드로 다양한 시민으로부터 자신의 상처와 어려움을 극복한 사례를 수집했다. 회복 탄력성은 심리학 용어로, 삶에서 만나는 크고 작은 역경과 시련, 실패를 발판삼아 더 높은 곳으로 뛰어오르는 마음의 힘을 뜻한다.

 여기서 주목할 점은 사회적으로 유명하거나 높은 성취를 이룬 영웅의 성공담이 아니라 우리 주변 가까이에 있는 평범한 사람의 소소한 이야기를 담았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지난 9월부터 프로젝트 홈페이지와 SNS 계정 등을 통해 총 22명의 시민 참가자를 모집하고 대면 인터뷰와 사진촬영을 진행했다. 광장시장 칼국수 식당 사장님, 새터민, 외국인 노동자, 경력단절 여성, 목사, 연극 연출가 등 다양한 참여자가 자신만의 특별한 사연을 관객에게 전달한다. 여기에 더해 이번 전시가 리모델링되기 전 동숭아트센터의 마지막 예술 프로젝트인 만큼, 배우 정동환과 장영남이 인터뷰에 참여해 동숭동에 얽힌 회복의 경험을 나눈 작품도 준비된다.

 전시는 총 20개의 구역으로 나뉘며, 인터뷰 참가자의 사진과 미디어 영상, 인터뷰 구술 내용을 바탕으로 한 텍스트 전시 등으로 구성된다. 특히, 참가자의 이야기에 맞춰 영화 포스터처럼 편집하거나 등신대 조형물을 제작하는 등, 각기 다르게 구현한 전시 방식을 비교해 보는 것이 색다른 재밋거리다. 여기에 더해 인터뷰 스튜디오로 사용한 차량에서 프로젝트 제작 과정을 영상으로 재생하여 관람객이 전시 제작 과정을 간접 체험할 수 있도록 한다. 그리고 전시의 주제에 맞춰 타인 또는 자신에게 보내는 짧은 글을 엽서에 쓰면 전시 종료 후 엽서에 적힌 주소로 우편발송하는 참여 프로그램도 마련했다.

전시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무료로 관람 가능하며, 일요일과 성탄절(12월 25일)은 휴관한다. 더 자세한 내용은 서울문화재단(www.sfac.or.kr)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본 사업은 한국메세나협회의 지역 특성화 매칭펀드에 선정된 사업으로 올림푸스한국의 지원과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및 한국메세나협회의 후원으로 진행된다.

(문의 02-3290-7054)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