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20 (월)

  • 구름많음동두천 30.1℃
  • 구름많음강릉 26.1℃
  • 구름많음서울 29.3℃
  • 구름많음대전 30.0℃
  • 구름조금대구 26.8℃
  • 맑음울산 27.5℃
  • 구름많음광주 28.3℃
  • 맑음부산 29.1℃
  • 구름조금고창 28.2℃
  • 구름조금제주 29.6℃
  • 구름많음강화 28.2℃
  • 구름많음보은 27.3℃
  • 구름조금금산 29.1℃
  • 구름많음강진군 28.8℃
  • 맑음경주시 27.6℃
  • 맑음거제 29.0℃
기상청 제공




세계 최대 규모 ‘2018 세계목조건축대회’서 '서울 한옥' 알린다

세계 최대 규모 ‘2018 세계목조건축대회’서 '서울 한옥' 알린다

[페어뉴스]= 서울시가 오는 20일(월)부터 23일(목)까지 서울에서 열리는 목조건축계의 올림픽 ‘2018 세계목조건축대회(WCTE 2018)’에서 서울의 한옥을 전 세계에 알린다. 목조건축 분야에서 세계 최대 규모이자 가장 권위 있는 국제행사로 코엑스에서 열린다. 국내 최초이자 아시아에서는 도쿄(1990년)에 이어 두 번째다.이번 행사는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 (사)한국목재공학회, 서울대학교, (사)대한건축학회가 주최하며, 세계 60여 개국에서 모인 전문가 등 1,000여 명이 참석한다. ‘세계목조건축대회’는 목재와 목구조 분야의 전문가들이 학술발표, 정보 교환을 위해 2년 주기로 열리는 학술대회로 올해 30주년을 맞았다. ‘목조문화 황금시대의 부활(Again, Golden Era of Timber)’이란 슬로건 아래 열린다. 서울시는 지자체 중 유일하게 참가해 ‘서울 한옥, 새로운 시대를 향하여’란 주제로 한옥정책 홍보전시관을 운영한다. 전시관에선 역사도시 서울의 정체성을 보여주는 전통 목조건축 한옥을 전시해 서울 한옥건축의 우수성과 브랜드 가치를 알린다. 북촌 한옥마을 보존('01년)부터 서울한옥자산선언('15년), 은평 한옥마을 조성 등 지난 20년 간 서울시가 펼쳐온 한옥 정책도 한눈에 볼 수 있다. 전시부스의 경우 전통한지 창호가 가지고 있는 자연친화적인 특성을 살려 유기적인 형태로 디자인하고 4차 산업 융합기술을 통해 개발된 신소재(창호 2.0)를 전시부스 벽체로 활용한다. 무엇보다도 신소재로 구성된 전시부스의 소재와 디자인이 또 다른 볼거리로서 관람객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과거, 현재, 미래의 모습을 담은 일상한옥, 우수한옥, 신한옥 등의 사례가 다양한 매체로 보여지는 이번 전시는 한옥건축의 다양한 매력을 선사할 것이다.‘서울 한옥, 새로운 시대를 향하여’ 전시와 관련된 기타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 한옥조성과(☎ 02-2133-5582)로 문의하거나, 서울한옥포털(http://hanok.seoul.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람료는 무료다.



ENGLISH







Market Place






경남 대표 생태관광지로 창원 주남저수지, 하동 탄소 없는 마을 지정

[페어뉴스]= 경상남도는 지역의 생태가치 제고와 생태관광 활성화를 위하여 창원 주남저수지와 하동 탄소 없는 마을 등 2개소를 도 대표 생태관광지로 지정하여 육성해 나가기로했다또한, 올해 하반기에 도 대표 생태관광지역 2개소와 환경부지정 생태관광지역 4개소의 지역주민과 해당 지자체공무원 등을 대상으로 상호교류 기회확대와 생태관광정책 인식증진을 위하여 세미나를 개최할 예정이다. 환경부지정 생태관광지역은 창녕 우포늪, 남해 앵강만, 밀양 사자평 습지‧재약산, 김해 화포천 습지 등 4개소이다. ‘주남저수지(창원 동읍․대산면 일원)’는 우리나라 최대 철새도래지로 많은 관광객이 찾고 있는 곳으로 도심 주변에 위치하고 있어 접근성이 높고, 람사르문화관, 생태학습관 등을 기반으로 한 습지생태체험과 다호리 마을, 감미로운 마을 등과 연계한 지역문화체험을 할 수 있는 등 생태관광지로서 요건을 두루 갖추고 있다. ‘탄소 없는 마을(하동 화개면 범왕리·대성리 일원)’은 지리산에 위치한 마을로 천혜의 깨끗한 환경을 보유하고 있으며, 하동군의 관광명소인 칠불사를 비롯해 서산대사길 등 곳곳에 역사와 문화를 간직하고 있어 이들과 연계한 다양한 생태관광 프로그램 개발이 가능한 곳이다.

(이탈리아기행) 동화의 나라처럼 독특한 알베로벨로(Alberobello)시

[페어뉴스]= 동화의 나라에서 스머프 들이 여기저기에서 튀어 나올 것 같은 톡특한 지붕들과 석회암으로 만들어진 집들로 이루어진 알베로 벨로(Alberobello)는 이탈리아 풀리아주(州)에 있는 중세말의 도시이다. 이탈리아 로마에서 남동쪽으로 482km 떨어져 있다. 이탈리아 로마에서 남동쪽으로 482km 떨어져 있는 이 도시는 약 10.800명 정도의 인구에 41 제곱킬로미터의 크기이며 이곳 사람들을 알베로벨레시(Alberobellesi)라고 부른다. 의미는 알베로(Albero)는 나무란 뜻이고 벨로(bello)는 멋있다는 말이지만 사실 중세의 바리 지방의 실바 알보렐리(Silva Alborelli)라는 법 조항 이름이다. 왜 이 이름을 쓰는지는 정확히 알려져 있지 않다. 단지 15세기 이탈리아 남부를 지배했던 1481년 5월 아라곤 왕국의 왕 페란테가 아들이 갑자기 죽자 화가나서 노치 (Noci)지역의 주민 40여명을 이주 시키고는 집을 짓되 접착제는 사용하지 말라고 명령했다는 문헌이 존재 할뿐이다. 1635년경에는 풀리아 지방의 강력한 영주였던 잔 지롤라모2세가 이지역에 건축세를 높게 물리자 쉽게 건축이 가능하고 또 쉽게 허물수 있기에 중앙 관리가 조

관광공사, 일본 3개 도시서 한국문화관광대전 열고 한국관광 붐업 

[페어뉴스]= 한국관광공사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대대적으로 홍보하고 이를 한국관광의 붐업으로 연계하기 위하여 지난 18일(목)부터 24일(수)까지 일본 도쿄, 오사카, 후쿠오카에서 ‘2017 일본지역 한국문화관광대전’을 개최하고 있다. 일본인 관광객이 올해 3월까지 614,372명이 한국을 방문, 전년 동기대비 21.5% 증가를 기록하는 등 일본시장에 대한 기대가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최근 한반도 정세로 인하여 일본 내 방한관광 여론 악화가 우려되고 있으며, 이러한 일본 내 부정적 여론 확산을 타개하고자 금번 행사를 개최하게 되었다. ‘2017 일본지역 한국문화관광대전’ 첫 번째 행사로 18일(목) 오후 12시 하네다공항 국제선 터미널 4층에서는 한국과 일본 주요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하네다공항 한국관광 홍보관 개관식’이 열렸다. 향후 2개월 간 한국관광공사는 강원도,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 한국공항공사, 한국방문위원회와 공동으로 평창동계올림픽을 메인 테마로 하는 한국관광 홍보관을 하네다공항에서 일본인 등을 대상으로 운영하게 된다. 같은 날 18일(목) 저녁 6시에는 도쿄시내 팔레스 호텔에서 ‘평창동계올림픽 성공 기원 한국관광의 밤’ 행사를


이전 다음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