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8 (수)

  • 구름많음동두천 26.0℃
  • 구름많음강릉 25.3℃
  • 구름조금서울 27.6℃
  • 구름조금대전 26.7℃
  • 구름많음대구 28.6℃
  • 구름많음울산 27.0℃
  • 구름많음광주 26.8℃
  • 박무부산 25.1℃
  • 구름많음고창 26.2℃
  • 구름많음제주 24.1℃
  • 맑음강화 25.4℃
  • 구름많음보은 25.3℃
  • 구름많음금산 26.1℃
  • 구름많음강진군 26.8℃
  • 구름많음경주시 29.4℃
  • 구름많음거제 26.6℃
기상청 제공

해외박람회

러시아 석유 가스 전시회 '네프테가즈 2020(NEFTEGAZ)' 4월 모스크바에서 열려

 

[페어뉴스]= 러시아 석유 가스 전시회 ‘네프테가즈 2020(NEFTEGAZ)’이 오는 4월 13~16일 모스크바 엑스포센터에서 개최된다. 네프테가즈는 전자장비, 조명 엔지니어링, 빌딩 자동화 등을 다루는 ‘일렉트로(Electro)’ 국제 전시회와 함께 ‘러시아오일가스포럼(NOGF)’이 동시 개최되어 러시아의 관련 기업들이 한 자리에 모일 수 있는 이상적인 플랫폼을 제공하고 있다. 

지난 해 네프테가즈는 573개사가 참가하고 22,800명이 방문하는 등 성황리에 개최되면서 러시아 오일 가스 산업을 대표하는 전시회임을 다시 한 번 보여줬다. 35,285㎡의 규모로 개최된 네프테가즈 2019는 러시아 전역에서 찾아온 방문객을 대상으로 시추 설비, 탐사 기계, 운반/저장 장치 등 다양한 제품을 선보였다.

네프테가즈가 에너지 대국인 러시아에서 개최되는 것은 한국 관련 기업에도 시사하는 바가 크다. 러시아는 석유가스 산업이 GDP의 9%, 전체 산업생산량의 39%, 수출의 42%를 차지하는 에너지 대국이다. 특히 러시아는 석유가스 매장량이 세계 1위지만 관련 기계, 플랜트 분야의 60% 이상은 수입에 의존하고 있어 주요 수출시장으로 분류된다. 따라서 러시아 석유가스 시장에 진출을 희망하는 기업들에게 네프테가즈는 중요한 비즈니스 플랫폼을 제공하고 있다.

페터 슈미츠(Peter Schmitz) 메쎄뒤셀도르프 네프테가즈 담당 이사는 “지난 전시회 때 참가사와 방문객으로부터 매우 긍정적인 피드백을 받았다”고 말했다. 실제로 네프테가즈에 참가했던 해외 참가사들은 전시회를 찾은 방문객들의 전문성을 높게 평가했다. 많은 기업들이 방문객들과 생산적인 대화를 넘어 실제 계약까지 성사하는 경우가 많았다. 2019년에 참가한 독일 바우어콤프레소렌의 이리나 리야크모넨(Irina Ryakhmonen)은 “네프테가즈는 회사 이미지를 높이고 바이어 미팅에 매우 중요하기 때문에 2020년에도 참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국에서는 현재 금속 부품 분야의 일부 업체가 참가를 검토 중이다. 독일기계공업협회(VDMA)에서도 "Made in Germany"라는 브랜드 아래 독일 공동관을 운영할 예정이다. VDMA의 모니카 홀라허(Monika Hollacher) 컨설턴트는 “네프테가즈와 일렉트로 및 러시아오일가스포럼은 독일 기업들이 러시아 석유가스 산업의 발전을 위한 기술 파트너로 포지셔닝하는 데 있어서 중요한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고 말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