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6 (일)

  • 흐림동두천 18.7℃
  • 흐림강릉 17.0℃
  • 서울 20.1℃
  • 대전 19.6℃
  • 대구 19.5℃
  • 울산 20.4℃
  • 광주 20.9℃
  • 부산 20.8℃
  • 흐림고창 20.0℃
  • 제주 22.3℃
  • 흐림강화 19.4℃
  • 흐림보은 18.3℃
  • 흐림금산 19.3℃
  • 흐림강진군 21.9℃
  • 흐림경주시 19.3℃
  • 흐림거제 22.4℃
기상청 제공

국내박람회

2019 서울국제돌봄엑스포, 동대문 디자인플라자서 열려

URL복사
  [페어뉴스]=  저출산‧고령화 시대, 돌봄을 통해 해답을 찾는다. 서울시가 오는 11월 18~19일(월~화) 동대문 디자인플라자(DDP)에서 ‘2019 서울국제돌봄엑스포’(서울특별시사회복지협의회 공동 주최)를 개최한다. 

 ‘세계와 함께, 서울의 새로운 돌봄’이라는 주제로 개최되는 이번 엑스포는 서울 돌봄의 성과를 돌아보는 동시에 전 세계적인 화두로 자리 잡은 저출산‧고령화에 대응하고자 집단지성을 통해 미래 돌봄의 해답을 찾는 자리다.
 
  최근 가족구조가 다양화되고 고령화로 인구구조가 변화하는 등 돌봄의 사회화(공공화)가 중요한 사회적 이슈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열리는 이번 엑스포는 시민들이 서울시에서 펼치는 다양한 돌봄정책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의 장이다.

  18일 오후 5시부터 DDP 알림 1관에서 열리는 개막식은 시각장애인 공연예술단의 축하공연을 시작으로 막을 올린다.   

  국제돌봄전시회는 18일 오후 3시부터 19일 오후 6시까지 열린다. 서울시 15개 부서와 25개 전 자치구 부스는 물론 미국(하와이 호놀룰루)‧캐나다(밴쿠버)‧스웨덴(예테보리)‧대만(타이페이)‧폴란드(루블린)‧아이슬란드(레이캬비크) 등 6개 해외 도시, 부산‧한국보건사회연구원‧아셈 노인인권정책센터(AGAC)‧유니세프 한국위원회 등 총 10개의 기관이 참여한다.

  또한 서울시노인복지협회, 서울시 사회복지관협회 등 11개 민간 협회와  A.I.를 이용한 24시간 스마트 돌봄‧로봇을 이용한 어르신 돌봄과 균형적인 영양식 설계를 통한 맞춤형 식품 서비스 등 9곳의 민간 돌봄제품 기업이 참여하여 총 91개 부스가 설치된다.

 특히 91개 부스 가운데 서울시가 올해 처음으로 실시한 사업인 사회 서비스원과 돌봄SOS센터 부스가 엑스포를 찾는 시민들의 큰 관심을 끌 전망이다.  

  세션 별로는 ‘아동 돌봄의 공공책임’, ‘다시 쓰는 돌봄, 보건과 복지의 연계’, ‘돌봄행정의 국제 비교’ 등을 주제로 한 토론의 장이 열린다. 

 서울시는 이번 서울국제돌봄엑스포를 통해 더 나은 복지 권리를 바라는 시민들의 기대치와 만족도를 파악하는 동시에 서울에서 호평을 받거나 세계적 선례로 자리잡은 복지 정책들이 보다 확산되길 기대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