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11 (수)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인천지역 방송의 역사, 경인방송 창사 20주년맞아

 

[페어뉴스]= 인천에 본사를 둔 지상파라디오방송 경인방송iFM(90.7MHz, 대표권혁철)이 2017년창사 20주년을 맞아 10월 12일창사기념콘서트를 연다.

콘서트에는 양희은, 정동하, 백영규등의 가수와 어린이합창단이 참여하고 고정청취자와 일반시민, 지역내 오피니언리더와 전현직경인방송임직원들이 함께하는 창사 20주년기념식도 개최한다.

경인방송은 출발부터 지금까지 300만인구가 살고있는 인천지역 유일의 지상파방송사으로 경인방송 20년은 인천지역 방송역사 그자체다.
.
경인방송은 1997년 10월 인천방송이란 이름으로 TV 방송 첫전파를 쏘아올렸다.

박찬호메이저리그 독점중계, 경찰 24시, 리얼스토리 실제상황등 국내방송에서 한번도 시도하지않았던 프로그램들이 경인지역시청자들로부터 적지않은 사랑을 받았다. 

그러나 경인방송은 2004년 12월말 방송위원회의 재허가 거부로 TV 정파조치를 당했고 부도와 폐업위기에 몰려 지상파방송사 최초로 법정관리에 들어갔다.  16만명의 시민들이 경인방송을 되살리자는 청원운동에 나서서 2005년 12월 간신히 FM방송의 재허가가 나왔다.

이로 인해 방송의 명맥이라도 유지하며 부활의 신호탄이 쏘아졌다 

2007년 부임한 현재의 권혁철대표이사를 포함한 경영진과 직원들은 혼연일체로 위기탈출 노력을 기울여 법정관리에 들어갈 당시 288억원에 달했던 회생채권을 2011년 다털어냈다.  2007년법정관리에들어간지 4년만의 이룩한 쾌거이다.

경인방송은 경영합리화로 인해 2007년회사창사 10년만에첫흑자를기록했고 2016년에이르기까지 10년간연속흑자라는놀라운기록을이뤄냈다. 
 
2011년 10월 방통위가 방송허가출력을 1KW에서 5KW까지 증강시키는 허가를 내줌에따라 방송가청취권역이 크게넓어져 서울과 경기도의 청취자들이 깨끗한 음질의 경인방송을 즐길수 있게됐다.
 
그동안 힘차게 달려온 20년만큼 경인방송은 향후 20년을 내다보고 인천, 그리고 경기도 청취자와 함께 달려갈 계획이다.

권혁철경인방송대표는 “경인방송의 매체융합서비스는 다매체, 다채널, 미디어융합시대에 맞아 콘텐츠유통경로를 다양화하기위한 전략이 담겨있다”면서, “라디오방송을 근간으로 TV, 모바일, 오프라인, 텍스트를 넘나드는 콘텐츠로 수도권 2500만시민들에게 한발 더다가가는 방송을 만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