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30 (수)

  • -동두천 23.9℃
  • -강릉 20.0℃
  • 맑음서울 23.6℃
  • 연무대전 24.8℃
  • 구름조금대구 22.2℃
  • 천둥번개울산 18.7℃
  • 연무광주 24.2℃
  • 구름많음부산 23.5℃
  • -고창 20.3℃
  • 구름많음제주 22.3℃
  • -강화 16.5℃
  • -보은 23.0℃
  • -금산 23.9℃
  • -강진군 24.0℃
  • -경주시 20.1℃
  • -거제 22.5℃
기상청 제공

국내여행

장애물 없는 열린관광지에서 행복을 느끼세요

 
 
[페어뉴스]=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 이하 공사)는 지자체와 함께 울산 십리대숲, 양평 세미원, 정선 삼탄아트마인, 완주 삼례문화예술촌, 고령 대가야역사테마관광지, 제주 천지연폭포 등 6개소를 장애물 없는 관광지인 ‘열린관광지’로 새롭게 조성했다. 

  ‘열린관광지’는 장애인, 어르신, 영유아 동반 가족을 포함한 모든 관광객들이 관광 활동에 제약 없이 즐길 수 있는 무장애 관광지를 말하며, 2015년부터 현재까지 총 17개소가 열린관광지로 조성되었다.  

  특히, 완주 삼례문화예술촌에는 시각장애인 책방을 조성하고 유니버설디자인(성별, 연령, 장애유무 등에 상관없이 누구나 손쉽게 사용 가능한 디자인) 체험제품 등을 설치하였으며, 울산 십리대숲과 고령 대가야역사테마관광지에는 자연친화적이고 이동하기 쉬운 데크를 조성하였다. 또한, 정선 삼탄아트마인에는 장애인 겸용 숙박시설을 조성하였으며 탄광시설 체험 공간을 휠체어 이동이 용이하게 개선하였고, 양평 세미원에는 전통놀이 체험시설 및 포토존 등을 새롭게 갖추었다. 
 
  양수배 한국관광공사 관광복지팀장은 “열린관광 환경 조성 확대를 위해 올해 해운대 해수욕장 등 12개소를 추가로 열린관광지로 조성할 계획으로 2022년까지 100개소 조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이외에도 무장애 관광 추천코스 정보 제공, 장애인 및 어르신 대상 나눔여행 등 취약계층 관광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사업 추진을 통해  관광복지 실현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