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5 (금)

  • -동두천 -9.9℃
  • -강릉 2.0℃
  • 연무서울 -5.9℃
  • 구름많음대전 -6.2℃
  • 구름많음대구 -3.7℃
  • 구름많음울산 2.0℃
  • 구름조금광주 -2.2℃
  • 구름조금부산 4.4℃
  • -고창 -4.1℃
  • 맑음제주 5.7℃
  • -강화 -6.7℃
  • -보은 -7.7℃
  • -금산 -8.8℃
  • -강진군 -1.1℃
  • -경주시 -2.1℃
  • -거제 1.7℃
기상청 제공

컨퍼런스/학회

코트라, 중국 상하이서 K-글로벌 개최, 스마트 커넥티드 시대 韓‧中 파트너쉽 모색

 

[페어뉴스]= KOTRA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공동으로 지난 12일부터 이틀간 중국 경제의 중심 상하이에서 ‘K-글로벌 차이나 2017’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전시상담회, 한중 ICT 혁신포럼, 스타트업 기업설명회(K-피치)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 9천만 달러 수출‧투자유치 상담실적… 스마트팩토리, 사물인터넷(IoT) 등에 현지 관심 높아
먼저 전시상담회에는 한국 혁신기술 보유 중소‧중견기업 31개사가 중국 및 인근 국가에서 모인 180개 바이어와 총 456건 9천만 달러(약 1천억원)의 수출상담 실적을 올렸다. 스마트팩토리, 3D프린터, 가상현실/증강현실(VR/AR), 사물인터넷(IoT), 프리미엄 소프트웨어 총 5개의 테마관을 구성했으며, 특히 IoT분야에서 전체 수출상담액의 54%인 약 4천9백만 달러(약 5백억 원)의 상담이 이뤄졌다.

아크라인소프트(대표 정석길)는 스마트팩토리관리 솔루션 공급계약(2년간, 270만 달러)을 추진하기로 했다. 또한 에프엠에스코리아(대표 최동호는 중국 드라이아이스 제조기 생산업체 Y사에 IoT기반 냉각시스템 기술을 공급하기로 현장에서 MOU를 체결했다. 그 외에도 중국 칭다오 중견건설업체인 Y사는 참가기업 셀캅의 스마트도어락 기술을 스마트시티 추진사업에 도입하는 것에 큰 관심을 보이는 등 다양한 분야에서 한중 ICT 협력의 교두보가 마련됐다.

IoT 스마트홈 조명제어와 인공지능(AI) 기능이 결합된 기술을 보유한 에이비아이시스템즈의 김산홍 대표는 “사전 매칭을 통해 KOTRA가 중국 및 인근 동남아에서 유치한 바이어들과 내실 있는 상담을 진행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 “중국은 ‘제조 2025’로 ICT와 제조기술 융합 중… 한국 기업에 기회 될 것”
한편, 지난 12일 개최된 ‘한중 ICT 혁신포럼’은 180여명이 참석해 한중 협력에 대한 중국 ICT 업계의의 높은 관심을 반영했다. 알리 클라우드(중국 최대 IT서비스 기업 알리바바 그룹의 클라우드 부문 자회사) 조성범 한국 대표를 비롯한 총 5명((한) 인하대 박재천 교수, CJ헬로비전 김홍익 상무 (중) 교통대 명신국 교수, 알리클라우드 조성범 한국 대표, 유니소프트 김창해 대표
}의 한중 연사들은 ‘스마트 커넥티드 시대 비전과 전략’이라는 주제로 한중 기업 협력방안에 대한 통찰력 있는 의견을 피력했다. 중국 측 연사로 나선 명신국 교통대 교수는 “중국은 ‘제조 2025’ 정책을 통해 정보통신기술과 제조기술을 융합해 제조업 경쟁력을 확보하려는  노력을 하고 있다” 면서 “이에 따라 스마트팩토리 등 관련 첨단기술을 보유한 한국 유망기업은 중국에서 많은 기회를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 외에도 총 15개사(한국 10개사, 중국 5개사) 스타트업 기업설명회(K-피치), 현지진출 ICT 기업인·전문가 간담회(K-네트워킹) 등의 자리가 마련됐다. 특히 간담회에서는 중국시장에 기 진출한 한국기업 및 협·단체 등이 참석해 우리 중소·중견기업의 현지진출 애로사항 수렴과 더불어 중국시장 진출 활성화 방안을 모색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