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9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강서구청장 사퇴촉구 주민집회 열려

 


[페어뉴스]= 9월29일 오후 2시 강서구청 앞에서 국립한방병원 설립을 요구하는 시위가 열렸다.

이번 집회에서  강서구 국립한방병원 설립추진위원회 회원들과 강서구 주민 200여명의 참가자들은 '우리는 억울하다, 특수학교 설립에 반대한적이 없다고 말했다.

 추진위원회는 허준 박물관 앞에 위치한 옛 공진초 부지가 아닌 마곡동 대체부지로 특수학교 건립을 요구하고 있다.

 집회 참가자들은 노현송 구청장이 한방병원설립을 위해 수수방관 하고 있으며 두차례의 공개토론에도 나오지 않는 등 갈등을 수습하지 않고, 강서구민이 '집값에 미친 님비족'으로 전락되는데도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는다며 사퇴를 촉구했다.

  참가자들은 피켓을 들고 대한민국에서 '가장 많은 영구임대주택단지가 있는 가양동, 기초생활수급자 최다, 장애인구 최다, 노령인구 최다, 장애복지시설 최다..  등 이라며 이래도 님비인가 '라고 외쳤다.
 
 또한 강서구특수학교 교남학교에 양천구 장애학생이 40명이 다니고 있으며, 공진초 이적지에 설립 예정인 특수학교에도 학생 106명 중 강서구 장애학생은 40명도 안된다고 밝혔다.
 
 서울시에 특수학교가 없는 자치구가 8개나 된다며 형평성의 문제도 제기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