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0.13 (목)

  • -동두천 11.8℃
  • -강릉 13.4℃
  • 맑음서울 14.9℃
  • 구름많음대전 12.7℃
  • 구름많음대구 14.7℃
  • 구름많음울산 15.6℃
  • 구름많음광주 14.7℃
  • 구름많음부산 17.6℃
  • -고창 12.4℃
  • 흐림제주 19.2℃
  • -강화 11.1℃
  • -보은 9.6℃
  • -금산 10.3℃
  • -강진군 14.1℃
  • -경주시 13.0℃
  • -거제 16.2℃

컨퍼런스/학회

광주칭화자동차포럼, 12월1일 김대중컨벤션센터서 열려

 

[페어뉴스]=  광주광역시는 중국의 세계적인 명문대학인 칭화대학과 함께 자동차 전문 포럼 ‘광주칭화자동차포럼’을 개최한다.

  12월1일부터 3일까지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포럼은 세계 최고 석학의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국내외 친환경 자동차의 현주소와 미래, 자동차산업이 앞으로 나아갈 방향에 대해 한국과 중국을 대표하는 석학, 기술전문가 각 7명의 주제발표와 함께 심도있는 토론을 진행하고, 전기차 핵심부품, 자율주행차 원천기술, 상용화기술 공유 등 상호협력방안도 논의할 예정이다.
 
  광주시는 민선6기 핵심산업인 자동차산업 육성을 위해 지난 7월 자동차100만대생산기지조성사업의 예타 통과로 자동차산업밸리를 조성하기 위한 산업 인프라 기반이 마련됐다고 보고, 이번 포럼이 광주지역 부품산업의 기술수준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키고 다가올 미래형친환경자동차로의 급격한 변화에 유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도록 기술적 기반이 돼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자동차 구동방식은 1886년 3륜차에 가솔린 엔진을 장착한 최초의 자동차가 만들어진 후 지속적인 기술개발을 통해 엔진과 모터를 병용한 하이브리드카 등으로 발전했으며, 앞으로는 궁극의 친환경차인 수소연료전지 자동차가 전기자동차를 대체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광주시는 친환경자동차 선도도시로서 전력기반 자동차 기술력 향상과 생산기반 구축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광주시 관계자는 “이번 포럼에 참여하는 한국과 중국 발표자들은 최고의 전문가로 중국에서도 우리나라와 마찬가지로 자동차산업에 대한 고민이 깊다”며 “광주시와 칭화대학이 그동안 많은 협의를 통해 깊은 공감대를 형성해 온 만큼 이번 포럼에서 양국의 미래자동차산업 발전을 위한 방향성이 명확히 정립되고, 지역 산업 기술이 한 단계 향상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