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8.23 (화)

  • -동두천 33.1℃
  • -강릉 28.1℃
  • 구름많음서울 32.8℃
  • 구름많음대전 32.4℃
  • 구름많음대구 30.7℃
  • 구름많음울산 29.0℃
  • 구름많음광주 32.3℃
  • 구름조금부산 30.1℃
  • -고창 30.6℃
  • 맑음제주 30.6℃
  • -강화 29.8℃
  • -보은 30.9℃
  • -금산 31.4℃
  • -강진군 31.6℃
  • -경주시 30.8℃
  • -거제 30.0℃

기업/마케팅

헬리녹스, 가구업체로 '메종&오브제 파리' 첫 참가‘홈, 데코 앤 비치’선보여

 

[페어뉴스]=   아웃도어 용품 전문업체인 헬리녹스가 세계 최대 라이프스타일 박람회인 ‘메종&오브제 파리 2016’에 ‘가구업체’로 처음 참가한다. 

헬리녹스는 9월 2일부터 6일까지 프랑스 파리 노르 빌펭트에서 열리는 메종&오브제 파리 2016에 라이프스타일 라인인 ‘홈, 데코 앤 비치’(Home, Deco &Beach) 등을 비롯한 각종 제품들을 전시한다. 

메종&오브제 파리는 가구와 조명, 직물 제품을 비롯해 창의적이고 실용적인 실내외 장식 용품들을 한자리에 모아 선보이는 무역 박람회이다. 세계 최대 규모로 13만㎡의 전시 공간에 3200여개 브랜드가 전시에 참가하며, 이 박람회가 열릴 때마다 7만여명에 이르는 라이프스타일 전문가와 업계 관계자, 관람객들이 모여든다. 때문에 ‘메종&오브제 파리’는 전세계 라이프스타일 트렌드의 변화를 가장 빠르고 폭넓게 감지할 수 있는 박람회로 꼽힌다. 

헬리녹스가 메종&오브제 파리 2016에서 중점적으로 선보이는 것은 라이프스타일 라인 ‘홈, 데코 앤 비치(Home, Deco&Beach)’이다. 이 라인은 기존 헬리녹스의 대표 제품인 ‘체어원’ 등을 집 안이나 정원 등에서 쓸 수 있는 가구로 재해석해 만든 ‘체어홈’ 등이 포함된 제품군이다. 

헬리녹스는 가구로서의 역할을 보강하기 위해 아웃도어 제품의 장점인 기능성·이동성에 부드러운 재질과 다양한 색상을 입혀 홈, 데코 앤 비치 라인을 선보였다. 디자인 전문가와 소비자들은 아웃도어 용품에서 라이프스타일 가구로 영역을 확장하고 있는 헬리녹스의 노력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체어홈은 실내 인테리어에 있어 디자인 오브제로도 좋은 평가를 받아 2016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가구’ 부문에서 수상작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라영환 헬리녹스 대표는 “헬리녹스가 아웃도어의 경계를 넘어서는 시도를 계속해 나가는 와중에 세계 최대 라이프스타일 박람회에 가구업체로 참가하게 되어 뜻 깊다”며 “메종&오브제 파리 2016에 전시하는 홈, 데코&비치 라인의 제품들을 통해 전세계 라이프스타일 전문가와 업계 관계자, 소비자들이 아웃도어·디자인·일상생활이 연결되는 자연스럽고도 신선한 경험을 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