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04 (일)

  • -동두천 -7.7℃
  • -강릉 -4.9℃
  • 맑음서울 -7.0℃
  • 맑음대전 -5.4℃
  • 맑음대구 -3.9℃
  • 맑음울산 -3.6℃
  • 구름많음광주 -5.1℃
  • 맑음부산 -2.7℃
  • -고창 -5.7℃
  • 제주 -1.1℃
  • -강화 -6.9℃
  • -보은 -7.3℃
  • -금산 -6.3℃
  • -강진군 -4.2℃
  • -경주시 -4.2℃
  • -거제 -1.9℃
기상청 제공

S-MICE(스포츠 마이스)

(평창동계올림픽)세계의 맛과 문화를 담은 멜팅팟, 세계음식문화관 운영

 

[페어뉴스]=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는 동계올림픽을 방문한 국내외 관광객들에게 세계의 맛과 멋을 전할 목적으로, 동계올림픽 및 동계패럴림픽대회기간 동안 “세계음식문화관”을 운영한다. 

  본 행사는 14개국 현지의 셰프가 직접 조리하는 음식과 전통주류 112개 품목이 판매되는 음식부스, 세계의 맥주와 와인을 즐길 수 있는 라운지, 해외의 문화공연 및 이벤트가 풍성하게 펼쳐지며, 동계올림픽 개막식, 폐막식 등의 주요 일정에는 특별이벤트가 함께 펼쳐져, 세계의 맛과 문화를 통해 국내외 관광객의 화합과 교류를 깊게 할 수 있는 자리로 마련된다.

세계의 음식과 문화의 산해진미, 유럽 8개국, 남미 및 아시아 6개국의 참여로 동계올림픽 참가국 모두가 어우러져
   
 이번 행사에 참가하는 14개국은 동계올림픽 참가국 및 대륙의 다양성을 아울렀다는데 더욱 깊은 의미가 있다. 유럽지역에서는 미식의 나라인 프랑스, 이탈리아뿐만 아니라 슬로바키아, 폴란드, 체코, 스페인, 터키, 독일까지 8개국의 셰프가 자국의 맛을 뽐내고, 아시아와 남미권은 태국, 베트남, 인도, 일본, 중국, 멕시코 등 6개국의 음식이 함께 소개되어 평창동계올림픽을 찾은 국내외 관람객들의 입맛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에드워드권 셰프부터 슬로바키아 NOC하우스 셰프까지 평창에서 즐길 수 있는 맛의 품격을 높이다
 
 세계음식문화관은 현지의 전문 셰프들이 직접 조리를 진행하여, 품격있으면서도 이색적인 메뉴 위주로 소개된다. 특히 최고의 신뢰도를 인정받는 미식 가이드북의 가이드라 할 수 있는 “라 리스트(La Liste)”에서 선정한 세계 1000위 레스토랑에 3년 연속 이름을 올리고, 한국인 셰프 최초로 프랑스 엘리제궁에 초대받은 에드워드 권 셰프가 직접 소개하는 이탈리아와 프랑스의 맛, 그리고 슬로바키아의 NOC하우스의 셰프는 유네스코에 등록되어 있는 자국의 전통음식인 “뜨르들로”를 선보인다. 평창에서 즐길 수 있는 맛의 품격을 한 단계 높인 동계올림픽의 필수 방문코스가 될 전망이다. 

음식으로 사랑에 빠진 폴란드, 한국인 부부 셰프 등 국가 별 이색 이력의 셰프 눈길 

 ‘세계의 문화를 담는 그릇’이라는 컨셉으로 다양한 국가의 음식과 즐길거리가 모이는 만큼, 독특한 이력의 참가 셰프도 눈에 띈다. 폴란드 방문 중 한눈에 사랑에 빠져 결혼, 한국으로 돌아와 레스토랑을 오픈한 “롱소세지인더홀”의 박미송, 토마스 부부셰프가 대표적이다. 국내에 생소한 폴란드 정통 소세지를 대표 메뉴로 서울에 레스토랑을 열고 향후 한국과 폴란드의 음식교류에 더욱 매진할 부부의 이야기가 기대된다.

  자국 선수단의 규모가 그리 크지 않음에도 문화교류를 위해 지구반대편에서 적극적 참가의사를 밝힌 멕시코 친환경 레스토랑 MIXTURA의 Viviana Martinez도 주목할 만하다. 참가국 중 유일한 여성 셰프인 Viviana Martinez는 현지 멕시코 국회의원의 딸로, 본인의 레스토랑에서 관리하는 농장에서 생산하는 식자재로 모든 메뉴를 구성하며, 현지에서도 인정받는 실력과 미모를 겸비한 셰프이다. 이번 세계음식문화관에서 멕시코의 음식 및 대표 주류로 세계인들의 맛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음식과 어우러지는 세계의 문화공연과 이벤트로 풍성한 볼거리 선사

 세계음식문화관에서는 세계의 산해진미뿐만 아니라, 축제의 분위기를 더할 각국의 이색공연과 이벤트가 풍성하게 펼쳐진다. 각 국의 대사관 및 문화원의 추천을 받은 현지 전통 공연을 중심으로 이국적 정취가 물씬 풍기는 공연 관람과 동시에 세계의 와인과 맥주를 함께 즐길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된다. 또한 넌버벌퍼포먼스와 셰프의 쿠킹쇼, 디제잉 페스티벌 그리고 월드 카니발 등이 한자리에 펼쳐지면서 행사장을 찾은 관람객들에게 세계의 맛과 멋으로 눈과 입이 즐거운 시간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올림픽플라자 인근 코리아 페스티벌 파크 내에 구성되는 세계음식문화관은 음식을 통해 세계인이 하나 될 수 있는 화합과 교류의 장을 목표로 세계의 맛을 머금고 문화를 담은 공간으로 구성될 예정이며 2018년 2월 3일부터 25일, 3월 8일부터 18일까지 총 34일간 진행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