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02 (화)

  • -동두천 -4.1℃
  • -강릉 3.7℃
  • 맑음서울 -1.4℃
  • 박무대전 -2.4℃
  • 연무대구 0.3℃
  • 맑음울산 4.1℃
  • 박무광주 0.2℃
  • 맑음부산 4.2℃
  • -고창 -0.8℃
  • 맑음제주 8.7℃
  • -강화 -0.9℃
  • -보은 -3.9℃
  • -금산 -4.0℃
  • -강진군 -0.6℃
  • -경주시 3.2℃
  • -거제 3.4℃
기상청 제공

방한 인센티브시장 ‘다변화’추세 두드러져

[페어뉴스]=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작년 12월 31까지 중국을 제외한 지역의 방한 인센티브 관광객은 전년대비 약 25% 증가한 183,307명으로 집계됐다. 

국가별로 보면 ‘베트남(56,246명, 90.5%)’, ‘필리핀(4,855명, 128.7%)’, ‘말레이시아(16,681명, 27.3%)’ 등 동남아 주요 시장들의 증가세가 돋보였고, 그 동안 방한 인센티브여행 실적이 미약했던 인도, 미얀마, 터키, 그리고 러시아 등도 상당히 높아져 향후 신규 인센티브시장으로서 두각을 나타냈다. 

한편 2017년 전체 방한 인센티브 관광객은 총 200,586명으로, 270,277명이었던 2016년 대비 25.8% 감소했다. 



동남아를 중심으로 한 인접시장의 인센티브관광 증가는 아시아 지역 신흥시장의 경제성장에 따른 수요 증가라는 직접 요인과 함께, 시장다변화에 주력한 한국관광공사의 마케팅이 주효한 점 또한 크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