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0 (목)

  • 흐림동두천 19.0℃
  • 흐림강릉 17.8℃
  • 서울 18.8℃
  • 흐림대전 20.6℃
  • 흐림대구 21.5℃
  • 울산 20.1℃
  • 박무광주 21.7℃
  • 부산 21.3℃
  • 흐림고창 22.1℃
  • 흐림제주 27.0℃
  • 흐림강화 18.9℃
  • 흐림보은 20.3℃
  • 흐림금산 21.2℃
  • 흐림강진군 24.1℃
  • 흐림경주시 20.9℃
  • 흐림거제 21.6℃
기상청 제공

전시/공예

전체기사 보기

나무에 혼을 새기다, 전통서각 전시회 개최

[페어뉴스]= 계절의 완숙미가 더해지는 9월, 미동산수목원(충청북도산림환경연구소) 산림과학박물관에서는 2018년 두번째 기획전시인 『나무에 혼을 새기다』- 전통 서각 - 전시를 9월 21일(금)부터 10월 28일(일)까지 38일간 개최한다고 밝혔다. 서각(書刻)은 나무에 글자나 그림을 새기는 전통공예를 말하는 것으로, 이번 전시는 충청북도무형문화재 제28호 각자장(刻字匠) 박영덕 장인(匠人)의 작품을 전시하게 된다.주요 전시작품으로는 2015년 대한민국전승공예대전 대통령상 수상작인 『훈민정음언해본 책판 및 능화판』을 비롯하여, 추사 김정희의 『세한도』, 단원 김홍도의 『군선도』, 서책의 문양을 찍어내는 『능화판』 등 다양한 주제의 작품 30여점과 장인이 직접 사용하는 제작 도구 등이 함께 선보 이게 되어 관심을 모으고 있다. 특히 박영덕 각자장은 서각의 예술적 기능뿐만 아니라 인출(印出)에 필요한 서적을 만들기 위해 책판의 글자와 세밀한 그림을 새기고, 동시에 책판의 관리와 보수를 전담하는 기능을 보유한 장인으로서, 올해 초 충청북도무형문화재로 지정 받은 후, 첫 전시회라 더욱 뜻 깊은 자리가 될 것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번 전시는 전통서각의 우수성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