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19 (일)

  • 구름많음동두천 28.3℃
  • 구름많음강릉 25.9℃
  • 구름많음서울 32.3℃
  • 구름조금대전 32.5℃
  • 구름조금대구 29.8℃
  • 구름많음울산 25.9℃
  • 구름많음광주 30.2℃
  • 구름조금부산 26.2℃
  • 맑음고창 28.9℃
  • 구름조금제주 30.5℃
  • 구름많음강화 28.5℃
  • 구름조금보은 31.6℃
  • 구름조금금산 31.2℃
  • 맑음강진군 28.6℃
  • 구름많음경주시 27.6℃
  • 구름조금거제 27.1℃
기상청 제공

국내여행

경남 대표 생태관광지로 창원 주남저수지, 하동 탄소 없는 마을 지정

 

[페어뉴스]=  경상남도는 지역의 생태가치 제고와 생태관광 활성화를 위하여 창원 주남저수지와 하동 탄소 없는 마을 등 2개소를 도 대표 생태관광지로 지정하여 육성해 나가기로했다
  
또한, 올해 하반기에 도 대표 생태관광지역 2개소와 환경부지정 생태관광지역 4개소의 지역주민과 해당 지자체공무원 등을 대상으로 상호교류 기회확대와 생태관광정책 인식증진을 위하여 세미나를 개최할 예정이다.

 환경부지정 생태관광지역은 창녕 우포늪, 남해 앵강만, 밀양 사자평 습지‧재약산, 김해 화포천 습지 등 4개소이다.

 
 주남저수지(창원 동읍․대산면 일원)’는 우리나라 최대 철새도래지로 많은 관광객이 찾고 있는 곳으로 도심 주변에 위치하고 있어 접근성이 높고, 람사르문화관, 생태학습관 등을 기반으로 한 습지생태체험과 다호리 마을, 감미로운 마을 등과 연계한 지역문화체험을 할 수 있는 등 생태관광지로서 요건을 두루 갖추고 있다.




탄소 없는 마을(하동 화개면 범왕리·대성리 일원)’은 지리산에 위치한 마을로 천혜의 깨끗한 환경을 보유하고 있으며, 하동군의 관광명소인 칠불사를 비롯해 서산대사길 등 곳곳에 역사와 문화를 간직하고 있어 이들과 연계한 다양한 생태관광 프로그램 개발이 가능한 곳이다.

 
 이들 2개 지역은 자연환경이 우수하며 생태적으로 보전가치가 높고 주변 역사와 문화관광자원과의 연계가 가능한 지역으로 무엇보다 지역주민들의 생태관광 추진 의지와 가능성을 높이 평가받았다.
 
경상남도는 올해를 시작으로 매년 단계적으로 도 대표 생태관광지를 발굴·육성하고, 환경부 지정 생태관광지역과 자매결연을 추진하는 등 생태관광 활성화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