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2.20 (월)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전자/ICT/과학

삼성전자, 차세대 5G통신용 핵심 칩 개발

무선통신 기반 확보… 5G 통신망 기지국 등 상용 제품에 곧 적용

[페어뉴스=박상대기자] 삼성전자가 차세대 5G 무선통신에 핵심 역할을 할 통신칩 개발에 성공했다.

이번 5G 무선통신용 밀리미터파 RFIC 칩 자체 개발로 최대 20Gbps 통신속도를 지원하는 5G 무선통신의 상용 서비스를 앞당길 수 있게 됐다.

이를 통해 초고화질 동영상(UHD) 스트리밍,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홀로그램을 포함한 초실감형 서비스, 커넥티드카 등의 차세대 서비스도 가능해 질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5G 무선통신용 RFIC칩을 활용해 기존 대비 크기를 대폭 줄인 기지국을 포함한 통신기기의 소형화가 가능해졌다. 5G 무선통신망은 4G LTE망과 비교해 더 많은 기지국 구축이 필요해 기지국의 경량화와 소형화가 필수적이다.

또한 RFIC칩의 소비전력도 업계 최소 수준으로 구현했다. 이를 통해 통신망 운영에 필요한 전력 소비가 줄어들어 통신망 운영비용(OPEX) 절감이 가능하며, 5G 통신기기의 배터리 사용 시간도 획기적으로 늘릴 수 있다.

이와 관련해 전경훈 차세대사업팀 부사장은 "지난 수년간 5G 무선통신에 필요한 핵심 기술을 다양하게 개발해 왔다”며 “이번 5G용 칩 개발 성공은 상용제품 개발에 중요 이정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