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0.06 (목)

  • -동두천 18.5℃
  • -강릉 20.0℃
  • 구름많음서울 18.0℃
  • 맑음대전 20.2℃
  • 맑음대구 22.1℃
  • 맑음울산 23.0℃
  • 맑음광주 22.6℃
  • 맑음부산 25.2℃
  • -고창 21.7℃
  • 구름조금제주 22.6℃
  • -강화 17.7℃
  • -보은 20.2℃
  • -금산 19.7℃
  • -강진군 21.7℃
  • -경주시 23.0℃
  • -거제 24.4℃

국내여행

(인천문화유산)왕도(王都) 강화도의 고려왕릉군

   [페어뉴스]=   왕릉은 왕족의 지위와 예법에 맞게 세심하게 건축된 복합 시설이다. 고려시대의 왕릉은 대체로 고구려, 신라의 능 형식을 이어받았고, 조선시대에 계승되었다. 신라시대에는 목재로 안쪽을 댄 넓은 구덩이를 마련해 돌로 채운 다음 흙으로 덮는 고분 방식인 한국 특유의 무덤 체계가 나타난다. 

 고려시대의 왕릉들은 산기슭에 3~4층 단을 쌓고 맨 윗단에 병풍석과 난간석을 두른 봉분을 두고, 아래로 석등, 문⋅무인석, 제향각 등을 배치했다.  경계 석주, 석등, T자형 사당, 비석과 비각 같은 새로운 특징을 갖추고 호랑이, 사자, 양을 조각한 석물들이 봉분을 둘러싸기도 한다. 능실 내부에 벽화가 그려진 것도 있는데 이것은 고구려 양식이 이어진 것이다. 

 개성지역에는 고려 태조의 무덤 등 20여기의 왕릉이 현존하고 있다. 고려시대 재위 왕은 모두 34명(대수 36대)인데, 무덤 임자가 밝혀진 것은 12기이고, 현재 모습이 알려진 곳은 태조 왕건의 현릉과 31대 임금인 공민왕, 왕비 노국대장공주의 쌍릉인 현⋅정릉 정도이다.

 강화도에는 희종(21대)의 무덤인 석릉(碩陵)과 고종(23대)의 무덤인 홍릉(洪陵), 그리고 강종(22대)의 부인 원덕태후의 무덤인 곤릉(坤陵)과 원종(24대)의 왕비 순경태후의 무덤인 가릉(嘉陵)등 총 4기의 고려 왕릉이 남아 있다. 이들 왕릉은 모두 고려가 강화로 천도했던 시기(1232~1270년)에 조성되었던 것이다.

 이들은 천도시기에 강화도에 머물렀던 사실 외에도 인천과는 밀접한 관련이 있다. 인주이씨 이자연의 세 딸(인예태후, 인경현비, 인절현비)이 문종(1046~1083)의 비가 되면서 이후 7대 80년간에 걸쳐 왕실과 인연을 맺게 되는데, 특히, 첫째 딸 인예태후의 아들인 숙종의 후손들이다. 여기에 숙종의 아들 예종과 그 아들인 인종 역시 인주이씨 이자겸의 딸들과 중첩된 혼인을 했고, 그로부터 희종(21)-강종(22)-고종(23)-원종(24)으로 계보가 연결되고 있다. 현재 고려 왕릉 중, 강화도 외에 남한에 남아 있는 것으로는 공양왕릉이 있지만, 당시 시신을 어디에 묻었는가 알 수 없어  삼척시와 고양시 두 곳에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어 어느 쪽이 왕릉인지 확실히 알 수 없다.

 고려시대 강화도는 대중국무역의 교통로로써 해상교류의 거점의 역할을 수행했고, 고려 후기 제2의 수도로써 왕도(王都)이자 또, 왕실의 보장처였다. 여기에 홍릉을 비롯한 4기의 고려 왕실릉이나 팔만대장경 조판 등의 문화유산들은 남한지역에서 흔하게 접할 수 없는 귀중한 고려시대 자료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