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0.03 (월)

  • -동두천 21.7℃
  • -강릉 19.4℃
  • 맑음서울 22.8℃
  • 구름조금대전 23.0℃
  • 구름많음대구 23.5℃
  • 구름많음울산 24.0℃
  • 흐림광주 22.6℃
  • 흐림부산 24.5℃
  • -고창 21.1℃
  • 흐림제주 24.3℃
  • -강화 18.3℃
  • -보은 20.8℃
  • -금산 20.2℃
  • -강진군 22.7℃
  • -경주시 22.7℃
  • -거제 23.9℃

공연/축제

울진금강송 송이축제 대박.. 울진송이 맛에 17만명 몰려

  
     
[페어뉴스]=  개천절 황금연휴인 1일부터 3일까지 사흘간 동해안 최고의 생태공원인 울진엑스포공원에서 펼쳐진 ‘제14회 울진금강송송이축제’와 ‘제40회성류문화제’에는 17만명(축제 주최측 추산)의 관광객이 축제장을 찾아 “생태문화관광도시” 울진의 매력을 만끽한 것으로 평가됐다.

 축제 첫날 오전 8시 성류굴(천연기념물제155호)에서 거행된 성류제향을 시작으로 펼쳐진 울진금강송송이축제와 성류문화제는 “전국 최고의 맛과 생산량”을 자랑하는 자연산 송이를 주제로 마련된 다양한 먹거리 체험프로그램과 울진지역의 서예, 미술, 공예, 분재 등 다양한 예술장르들이 어우러진 전시프로그램으로 사흘 내내 축제장을 찾은 관광객들의 마음과 발길을 사로잡았다.

 지난 3월 ‘울진대게와 붉은대게축제’를 시작으로 올 들어 세번째 민간주도 참여형 축제로 펼쳐진 ‘울진금강송송이축제’는 종전의 나열식 행사성 축제를 탈피하고 축제판의 본질인 ‘놀이와 체험’을 통한 삶의 생동하는 원형질을 확인하는 자리를 제공해주었다는 평가이다.

 특히, ‘생태문화관광도시’ 울진의 세계적 명품인 ‘울진금강소나무’와 ‘금강송 송이’를 주제로 동해안 최고의 생태공원인 엑스포공원의 탁월한 풍광을 무대로 다양한 놀이프로그램과 전시, 공연프로그램을 배치해 관광객들에게 “울진만이 보유한 탁월한 생태경관의 아름다움과 흥”을 듬뿍 선사했다.  

 이번 축제의 공연 컨셉은 ‘금강송 솔숲과 어우러진 격조높은 歌.舞.樂’과 남녀노소 누구나 참여하고 즐길 수 있는 ‘상설마당놀이’와 ‘마임’, ‘금강송 자르기,나르기’ ‘금강송송이 전시,품평전’ 등 주민참여형 체험프로그램으로  축제의 본래적 진수를 제공해줬다는 평을 받았다. 또한 ‘울진군민 통합 금강송비빔밥비벼먹기’ 체험프로그램은 ‘울진금강송송이’와 울진군 10개 읍면에서 생산되는 특화작물을 식재료 사용해 “생태문화관광도시”울진의 매력을 듬뿍 안겨주었다. 

 축제 사흘간 축제장에 마련된 ‘금강송 송이’ 판매부스에는 이를 구입하려는 관광객들이 발붙일 틈도 없이 장사진을 이뤘으며, 각 판매장에 마련된 카드단말기가 사용 폭주로 다운되는 등 금강송 송이생산자들은 연일 즐거운 비명을 올렸다.

 사흘 내내 울진의 맑은 가을하늘과 엑스포공원의 아름다운 풍광 속에 펼쳐진 축제는 3일 오후 축제장을 찾은 관광객들과 주민들이 남긴 소원지를 태우며 꿈을 기원하는 ‘울진금강송송이 소원지태우기 퍼포먼스’를 끝으로 사흘간의 신명판을 마무리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