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07 (수)

  • 흐림동두천 23.2℃
  • 흐림강릉 24.9℃
  • 서울 24.3℃
  • 구름많음대전 26.7℃
  • 박무대구 26.5℃
  • 구름많음울산 28.0℃
  • 구름많음광주 28.1℃
  • 구름조금부산 28.3℃
  • 구름조금고창 27.5℃
  • 맑음제주 30.0℃
  • 흐림강화 26.4℃
  • 흐림보은 24.7℃
  • 구름많음금산 27.7℃
  • 맑음강진군 27.5℃
  • 구름많음경주시 28.6℃
  • 구름조금거제 27.7℃
기상청 제공

부산기업의 탈(脫)일본…부산시가 지원한다

 [페어뉴스]=  부산시는 부산테크노파크와 함께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부산지역 기업의 애로사항을 해결하기 위해 기업이 일본에서 수입하던 부품을 미국, 독일 등 다른 나라로 수입국을 대체하기 위해 필요한 비용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2018년 기준 부산의 총수입액은 148억 달러이고 그중 일본에서의 수입액은 25억 달러로 산술적인 수입품의 일본 의존도는 16.8%이지만, 일본 수입 상위 100대 품목을 추출해 분석한 결과 일본 의존도는 35.3%로 매우 높고, 기계, 철강․금속, 전자전기 등 지역 주력산업의 생산에 필요한 품목들이 많아 일본 수출규제가 장기화할 경우, 산업 전반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수입국 다변화 지원 사업은 신규 수입시장 발굴을 위해 소요되는 각종 비용 중 시제품․표본 구매비, 물류비, 판매자 방문․초청 경비, 통․번역뿐만 아니라 기업에서 제안하는 맞춤형 특수 비용까지도 지원할 예정이다. 한·일 무역전쟁 확대에 대응해 긴급히 예산을 편성, 전국 최초로 시행하는 것으로 지역기업의 부품수급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이번 사업은 일본에서 주요 부품 및 소재 등을 수입하고 있는 부산시 소재 제조업 기업 중 신규 수입국으로 변경을 시도하는 기업이면 신청이 가능하며,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은 8월 15일부터 부산광역시 해외마케팅통합시스템(https://trade.busan.go.kr)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