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4 (월)

  • 맑음동두천 11.6℃
  • 구름많음강릉 13.4℃
  • 맑음서울 12.9℃
  • 맑음대전 12.5℃
  • 구름많음대구 18.2℃
  • 구름조금울산 16.4℃
  • 맑음광주 14.3℃
  • 구름조금부산 18.3℃
  • 맑음고창 11.9℃
  • 구름조금제주 18.0℃
  • 맑음강화 11.7℃
  • 맑음보은 9.9℃
  • 맑음금산 12.4℃
  • 맑음강진군 14.1℃
  • 구름많음경주시 14.4℃
  • 맑음거제 16.4℃
기상청 제공

전시/공예

서울역사박물관에서 유성온천과 대전을 만난다.

 

[페어뉴스]=  대전시립박물관과 서울역사박물관이 함께 준비한 특별전 ‘근대투어리즘의 탄생-유성온천과 대전’이 30일 서울역사박물관 1층 로비전시실에서 8월 25일까지 문을 연다.

 지역 공립박물관의 상호 협력과 교류를 활성화와 2019년 ‘대전방문의 해’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기획된 이번 전시는 대전의 대표적인 관광명소인 ‘유성온천’전시주제로 정했다.

  전시는 전통시대에서 근대사회로 이행하는 과정에서 유성온천이 어떤 변화를 겪었는지를 살펴보고, 그간 잘 알려지지 않았던 20세기 초 ‘구온천’과 ‘신온천’으로 나뉜 유성온천 100년의 개발사를 차분히 짚어 본다.

  그리고 철도를 매개로 한 근대도시 대전의 발전과 유성온천 사이의 밀접한 연관성 또한 새롭게 조명한다.

  류용환 대전시립박물관장은 “이번 전시를 통해 유성온천의 오랜 역사와 그 안에 담긴 다양한 이야기들이 널리 알려져, 새로운 도약을 준비 중인 유성온천의 중흥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우리시의 역점 사업으로 추진 중인 2019 대전방문의 해 운영에도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특별전의 의미를 부여했다.

  서울역사박물관은 서울시를 대표하는 박물관으로 전국 공립박물관 중 최대 규모를 자랑하며, 관람객 또한 연간 200만 명에 육박하는 서울의 대표적 문화시설이다.

  서울시민은 물론 한국을 찾는 외국인 여행자들도 즐겨 찾은 곳인 만큼, 유성온천의 전국적인 홍보라는 측면에서도 이번 전시에 거는 기대가 크다.

  자세한 사항은 서울역사박물관(02-724-0274) 또는 대전시립박물관(042-270-4535)으로 문의하면 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