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31 (일)

  • 흐림동두천 7.2℃
  • 구름많음강릉 8.2℃
  • 흐림서울 5.3℃
  • 흐림대전 8.0℃
  • 구름많음대구 10.8℃
  • 구름조금울산 10.0℃
  • 맑음광주 8.8℃
  • 구름조금부산 12.1℃
  • 구름많음고창 8.0℃
  • 구름조금제주 10.1℃
  • 구름많음강화 7.4℃
  • 흐림보은 6.6℃
  • 구름많음금산 8.2℃
  • 구름조금강진군 9.8℃
  • 구름많음경주시 10.8℃
  • 구름조금거제 11.2℃
기상청 제공

공연/축제

매주 토요일 열리는 광주국악상설공연, 매회 만석 기록

 

[페어뉴스]=  광주광역시가 추진하고 있는 광주국악상설공연이 지난 2일 첫 문을 연 이래 한 달 동안 총 5회 공연 모두 만석을 기록하는 등 시민과 관광객들의 호응이 쏟아져 광주를 대표하는 브랜드 공연으로서의 가능성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3월 한 달 간 광주공연마루를 찾은 관람객 수는 약 1000여 명으로, 2일 200명, 9일과 16일 각 190명, 23일 185명, 30일 200명에 달했다. 매회 182석 전 좌석이 만석이 돼 일부는 계단 등에서 보는가 하면 일부는 아쉬움 속에 발길을 돌리며 다음 기회를 기약하기도 했다. 

  관람객은 시민은 물론 타 지역, 외국인까지 남녀노소 다양했다. 나이가 지긋하신 어르신들은 물론 가족단위 관객들이 많았으며 외국인들도 눈에 띄었다. 특히 지난 23일 공연에는 일본 관광객 5명이 지인의 안내로 관람하기도 했다. 

  광주국악상설공연은 우리지역 대표 예술단인 광주시립창극단․국악관현악단, 지역 국악단체가 참여해 창극, 한국무용 등 전통국악과 전통과 현대장르가 융합된 퓨전국악 등 대중성 있는 프로그램으로 구성해 관객들과 보다 쉽고 즐거운 국악으로 만났다. 

  첫 회인 3월2일 공연에는 광주시립창극단이 부채춤, 단막창극 심청가 中 ‘심봉사 황성 가는 길’, 가야금 병창, 아쟁과 대금 병주, 판굿과 북춤·버꾸놀이를 선보였다. 

  9일에는 전통과 서양음악을 결합해 대중적인 국악을 선보이고 있는 창작국악단 ‘도드리’가 비보이 ‘옹헤야’, 창작무용 ‘매난국죽’, 비보이와 국악관현악의 만남, 국악가요 등 색다른 무대를 선사했고 16일 셋째마당은 광주시립창극단이 민요 ‘봄노래, 내고장 좋을씨고, 진도아리랑’을 시작으로 ‘교방무’, ‘거문고·해금 병주’, 단막극 흥보가 중 ’화초장‘ 대목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공연했다. 

  23일 넷째마당은 광주시립국악관현악단이 창작국악관현악곡, 북한 전통음악, 판소리, 창작무용, 모듬협주곡 등을 선보였고 30일 다섯째마당은 풍물세상 ‘굿패 마루’가 ‘오색의 빛 광주여!’, ‘3인 3색 마루’, ‘상무 오월장’, ‘광주의 외침’, ‘광주 미래를 품다’ 등 광주의 정신과 스토리를 담은 창작 국악으로 이색적인 무대를 보여줬다.
 
  지역 대표 문화콘텐츠로 발돋움 하고 있는 ‘광주국악 상설공연’은 4월에도 계속된다. 4월6일 광주시립창극단, 13일 창작국악단 도드리, 20일 광주시립국악관현악단, 27일 전통문화연구회 얼쑤가 무대에 선다. 특히 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열리는 기간에는 매일 공연을 이어갈 방침이다.
 
  광주국악상설공연은 매주 토요일 오후 5시 광주공연마루(서구 상무시민로 옛 세계광엑스포주제관)에서 전석 무료로 운영되며 선착순 입장이 가능하다. 자세한 공연 정보는 광주문화예술회관 062)613-8351로 문의하면 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