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9 (금)

  • 맑음동두천 14.1℃
  • 구름많음강릉 9.5℃
  • 맑음서울 14.1℃
  • 맑음대전 18.3℃
  • 맑음대구 18.6℃
  • 구름많음울산 15.0℃
  • 맑음광주 19.3℃
  • 구름조금부산 16.2℃
  • 구름조금고창 14.9℃
  • 구름조금제주 15.5℃
  • 맑음강화 9.9℃
  • 맑음보은 17.1℃
  • 구름조금금산 17.0℃
  • 맑음강진군 19.2℃
  • 구름많음경주시 16.8℃
  • 맑음거제 17.0℃
기상청 제공

전시/공예

완도수목원에 동백꽃 황홀한 매력 한창

 
 
[페어뉴스]=   전라남도산림자원연구소 완도수목원이 13일부터 한 달간 산림박물관내 특별전시실에서 ‘동백꽃 사진전시회’를 연다.

완도수목원에는 붉가시나무, 황칠나무 등 770여 종의 희귀 난대식물과 함께 동백나무 24만 그루가 200여㏊의 대규모 군락을 이루고 있다. 요즘 한창 붉은빛의 황홀한 자태를 뽐내고 있다.

동백나무는 세계적으로 대략 280여 종이 있다. 이 가운데 250여 종이 주로 중국 등 아시아에서 자생하고 있다. 17세기 말 동아시아의 동백나무가 유럽에 처음 소개됐다. 화목류의 여왕이라 불리면서 다양한 품종이 연구돼 현재 1만 5천여 종에 이른다.

완도수목원은 지난 1991년부터 동백나무 종류만을 별도로 모은 동백나무과원에 400여 종의 동백 품종을 수집해 일반에 공개하고 있다.

‘그 누구보다도 당신을 사랑합니다’란 진실한 사랑과 청렴, 정조의 꽃말을 지닌 동백꽃은 나무 위에서 붉은 꽃망울을 터뜨리고 꽃봉오리가 땅으로 통째로 떨어져 마치 땅 위에 피어난 것처럼 땅에서 두 번째 꽃을 선사한다. 그리고는 우리들 마음에서 세 번째 꽃을 피운다고도 한다.

이번 전시회는 지난 10월부터 올해 3월 초까지 신순호 완도수목원 연구사가 동백나무 생태 및 산업화 연구를 위해 직접 촬영한 90여 종의 동백꽃 사진들을 선보인다. 개화 시기를 놓친 방문객들에게 다양한 동백꽃의 아름다움을 감상할 수 있는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