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8 (목)

  • 흐림동두천 11.8℃
  • 흐림강릉 13.1℃
  • 흐림서울 12.9℃
  • 안개대전 13.0℃
  • 흐림대구 14.2℃
  • 구름많음울산 14.7℃
  • 흐림광주 13.2℃
  • 흐림부산 16.4℃
  • 흐림고창 12.0℃
  • 흐림제주 18.4℃
  • 흐림강화 12.0℃
  • 흐림보은 11.7℃
  • 흐림금산 10.9℃
  • 흐림강진군 14.0℃
  • 구름많음경주시 13.2℃
  • 흐림거제 16.2℃
기상청 제공

컨퍼런스/학회

한·중·일 등 10개국 드라마 주역들 ‘아시아 드라마 컨퍼런스’로 대구에 집결

 

[페어뉴스]=   대구시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과 대구디지털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제13회 아시아 드라마 컨퍼런스’가 10월17일(수)부터 20일(토)까지 인터불고호텔 대구에서 열린다.

  올해로 13회를 맞는 ‘아시아 드라마 컨퍼런스(ATDC : Asian TV Drama Conference)'는, 각국의 드라마 제작 현장을 이끄는 작가, 제작자들이 모여 아시아 드라마의 발전 방향을 논의하고, 공동제작을 위한 협력방안을 모색하는 드라마 전문 국제회의이다.

  올해 컨퍼런스에서는 ‘변화를 읽다 : 새로운 환경, 가능성과 기회’라는 주제 아래, 한국, 중국, 일본 동남아 등 총 10개국의 인기드라마를 만든 거장 200여 명이 참석, 그 어느 때보다 열띤 토론을 펼칠 예정이다. 

  첫날인 17일(수)에는, 드라마를 통해 아시아 문화교류 활성화에 기여한 배우를 표창하는 ‘아시아 드라마 컨퍼런스 시상식’이 개최된다. 여자 배우 부문 특별 표창 수상자로는 올해 ‘김비서가 왜그럴까’에서의 열연으로 해외 팬들 사이에서 이른바 ‘김비서 따라하기’ 열풍을 일으켰으며, 유창한 중국어 실력으로 최근 중국 드라마 주연으로도 활약한 바 있는 배우 박민영이 선정되었다.

   아울러 일본의 ‘국민 남친’으로 불리며 한국 드라마의 일본 리메이크 버전인 ‘미안하다, 사랑한다’, ‘시그널 등에 출연, 국내 팬들에게도 압도적인 사랑을 받고 있는 일본의 사카구치 켄타로(坂口健太郎)도 이번 시상식을 통해 수상자로는 처음으로 한국을 찾는다.

  18일(목)에는 컨퍼런스 본회의가 진행된다. 제작자 세션에서는 ‘달의연인 보보경심 려’, ‘그 겨울, 바람이 분다’ 등의 인기작을 제작했던 조정호 대표가 ‘사례를 통해 본 한국 드라마의 시장의 현재와 미래’라는 주제로 첫 포문을 연다.

  또한 국내에서도 화제를 모았던 일본 드라마 ‘장난스런 키스’, ‘너는 펫’ 등을 제작한 요세 아키히코 제작자가 일본 특유의 만화원작 드라마 제작과 최근 업계가 마주한 과제를 조명할 예정이다. 중국드라마제작산업협회 왕펑쥐 부회장이 ‘중국 드라마 산업의 현황과 전망’을 점검하는 발표도 이어진다.

  작가 세션에서는 일본의 국민드라마라 불리는 ‘맛상’의 작가 하바라 다이스케와, 중국 내 시청률 1위를 기록했던 드라마 ‘미월전’의 스타 작가 왕샤오핑이 발표를 맡아 눈길을 끈다.
 
  특히 본회의의 하이라이트를 장식할 한국작가세션에서는, 드라마 ‘추적자’, ‘펀치’ 등으로 국내 방송작가상을 휩쓴 박경수 작가가 ‘소명으로서의 작가’라는 주제로 각 작품의 구상 계기와 드라마 작가로서 작품에 임하는 본연의 자세에 관해 발표할 예정이어서 많은 이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이번 행사에서는 기존 한·중·일 중심을 넘어 다양한 국가의 참여를 위한 일환으로, 한류 드라마를 소재로 한 미국의 웹드라마 ‘드라마월드(Dramaworld)'를 제작하여 국내외 비평가들의 호평을 차지했던 배우 겸 제작자 션 듀레이크의 특별 초청 세션도 준비되어 있다. 독립연출가로서 ‘드라마월드’를 직접 제작·출연했던 경험과 그로부터 얻은 성과, 그리고 내년 방영될 ‘드라마월드 시즌2’의 제작 스토리까지 이번 컨퍼런스를 통해 최초로 공개될 예정이다.

  이 외에도 3박 4일의 컨퍼런스 기간 동안에는, 각 나라의 우수작을 자막과 함께 상영하는 ‘아시아 드라마 스크리닝’과 각 참가자 간의 네트워크 형성을 위한 ‘개별 비즈니스 미팅’, 대구의 관광 인프라를 소개하여 새로운 촬영 후보지를 제시하는 ‘드라마 촬영 후보지 투어’ 등 다채로운 일정이 마련되어 있다.
 
 특히 올해는 ‘김비서가 왜그럴까’, ‘괜찮아 사랑이야’ 등 다수의 작품에 등장하였던 대구 대표 관광지를 소개하며, 각국의 작가와 제작자들이 새로운 프로젝트를 구상할 수 있는 기회 또한 제공할 예정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대구에서 개최되는 이번 컨퍼런스를 통해 아시아 드라마 작가 및 제작자간의 네트워크가 더욱 강화되어 세계 시장에서 경쟁력있는 아시아 영상콘텐츠 제작기반이 마련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