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8 (목)

  • 흐림동두천 13.3℃
  • 흐림강릉 11.2℃
  • 서울 12.8℃
  • 대전 15.5℃
  • 대구 15.5℃
  • 울산 18.5℃
  • 광주 15.3℃
  • 부산 17.8℃
  • 흐림고창 15.5℃
  • 제주 15.9℃
  • 흐림강화 16.2℃
  • 흐림보은 14.3℃
  • 흐림금산 16.4℃
  • 흐림강진군 16.0℃
  • 흐림경주시 15.0℃
  • 흐림거제 18.6℃
기상청 제공

대구, 10월 첫 주말부터 연이어 자동차축제 펼쳐져

  [페어뉴스]=  10월 첫 주말부터 대구 곳곳에서 릴레이로 자동차와 관련된 다양한 행사가 열린다.  

  10월 첫 주말 중구 남산동 자동차부속골목에서 열리는 대구 스트리트모터페스티벌(10. 6. ~ 7.)이 그 서막을 알리게 된다.

  오랜 전통의 남산동 자동차골목의 상인들이 직접 운영하는 이 행사는, 각종 튜닝카는 물론 평소 보기 힘든 클래식 자동차, 람보르기니와 같은 최고급 자동차들을 만날 수 있다.
 
  둘째주 일요일(10. 14.)에는 달성군 구지면에 있는 지능형자동차부품진흥원에서 대구튜닝카레이싱대회(http://daegutuningcar.or.kr)가 열린다. 올해로 5회째를 맞는 이번 대회는 앞서 세 번의 예선을 거쳐 선발된 150여명의 레이서들이 갈고 닦은 기량을 다툰다.  

  이어서, 셋째주 토요일(10. 20.)에는 대구문화예술회관 입구(달서구 성당동)에서 전기차 에코랠리가 펼쳐진다. 에코랠리는 전기차 사용자들이 본인의 차를 이용해 정해진 구간에서 주어진 미션을 수행하고 결승점에서 사용한 전기량을 측정하여 시상하는 경기이다. 주행을 완료한 후에는 참가자들을 위해 다양한 게임과 상품도 준비하고 있다. 전기차 사용자라면 경기에 직접 참가해 보자. (http://www.dgevrally.com)

  10월의 자동차축제에 이어 대망의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엑스포 2018(http://www.difa.or.kr)이 11월 1일부터 4일까지 대구 엑스코에서 개최된다. 이 행사는 미래  자동차시대를 선도하는 대구시가 지역산업의 성장을 유도하고 미래자동차에 대한 시민들의 이해와 공감대 형성을 위해 추진한다. 

   지난해 첫 행사에 26개국 251개 기업, 5만 명 이상의 국내외 참관객이 참가하여 성황을 이루었으며, 올해는 더 다양하고 풍성한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  

  전문가 포럼에는 현대자동차 권문식 부회장, 닛산의 Vincent Wijnen(아시아․오세아니아 수석 부회장(SVP)), 하만의 Assimakis Tzamaloukas(부회장(VP))&ADAS)이 미래자동차산업 추진상황과 미래비전에 대해 특별한 강연을 준비하고 있으며, 이외에도 국내외 유명 강연자 80여명이 이틀 동안 열띤 강연을 펼칠 예정이다.

  전시회에는, 국내외 다양한 자동차기업들이 참여를 준비하고 있으며 특히 지난해에 없었던 일본과 유럽의 자동차도 만날 수 있을 예정이다. 또한, 자동차와 관련된 소재, 부품, ICT융복합 제품 등 다양한 기업들도 참가한다.

  이번 행사에서 특히 기대되는 부대행사는 자율주행셔틀 시승행사이다. 아직까지 국내에서 열린 적이 없는 일반시민을 대상으로 한 시승행사이며, 사전 접수는 10월 이후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엑스포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10월의 자동차 행사는 열린 공간에서 무료로 진행되지만, 입장권을 구입해야 되는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엑스포(DIFA)에 무료입장하기  위한 이벤트도 제공된다. 10월 자동차행사에 참가하여 본인의 SNS에 공유하고 입장권을 사전 신청하는 시민에 대해 선착순으로 무료입장권이 제공된다. 자세한 내용은 대구국제미래자동차엑스포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