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08 (화)

  • -동두천 18.8℃
  • -강릉 10.6℃
  • 맑음서울 20.0℃
  • 구름많음대전 17.3℃
  • 흐림대구 15.3℃
  • 흐림울산 14.6℃
  • 박무광주 17.9℃
  • 흐림부산 15.5℃
  • -고창 17.8℃
  • 흐림제주 16.0℃
  • -강화 17.9℃
  • -보은 16.3℃
  • -금산 16.9℃
  • -강진군 17.1℃
  • -경주시 15.2℃
  • -거제 16.4℃
기상청 제공

해외박람회

한국식품, 아프리카 중산층 사로잡아

aT, 남아공 Food & Hospitality Africa 한국관 참가

 

[페어뉴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지난 5월 6일(일)부터 8일(화)까지 남아프리카공화국 요하네스버그에서 개최되는 Food & Hospitality Africa 2018에 참가했다.

 남아공은 세계 경제침체의 여파에도 빠르게 형성되고 있는 중산층을 중심으로 세계 20위 규모의 소매유통업이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또한, 연간 67억불 이상을 수입하는 식품시장 규모도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어 아프리카 지역 진출을 위한 교두보로 여겨진다.

 남아공은 식품 수입량이 많은 편이나 인근 아프리카 국가의 식품생산여건이 미흡하여 아르헨티나, 태국, 중국 등의 국가로부터 식품을 수입하고 있는 상황이라 한국식품의 신규진출 여건이 양호한 시장 중에 하나로 판단된다.

  aT는 신규시장으로 안정적인 진출을 위해 다른 시장에서 상품성이 검증 된 알로에음료, 스낵, 라면, 아몬드와 멸균바나나우유 등을 주요 전시품으로 한국관을 구성하였다. 한국관에서는 제품 홍보 외에도 김밥, 비빔밥 만들기 등 쿠킹클래스와 전시품 시식을 병행하여 참관객의 이목을 집중 시켰다.

 또한, aT는 작년 구축된 바이어 빅데이터 시스템을 활용하여 사전에 발굴한 바이어들을 박람회 현장으로 초청해 한국관에 참가한 업체들과 현장 상담을 주선했다.

 aT 백진석 식품수출이사는 “남아공으로 음료, 커피조제품, 라면, 쌀, 고추장 등이 수출되고 있지만 한국식품에 대한 인지도도 낮고 물류비가 많이 들어 수출확대가 매우 힘든 시장”이지만 “안테나숍 설치를 통한 한국식품에 대한 소비저변을 확대하는 한편 지속적인 박람회 참가를 통해 아프리카 지역 신시장 개척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