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06 (화)

  • -동두천 -5.9℃
  • -강릉 -3.6℃
  • 맑음서울 -5.9℃
  • 맑음대전 -3.9℃
  • 맑음대구 -3.6℃
  • 맑음울산 -3.0℃
  • 구름조금광주 -3.7℃
  • 맑음부산 -0.3℃
  • -고창 -5.0℃
  • 제주 -1.0℃
  • -강화 -6.3℃
  • -보은 -5.0℃
  • -금산 -4.8℃
  • -강진군 -3.9℃
  • -경주시 -2.5℃
  • -거제 -0.4℃
기상청 제공

부산시,‘베이비부머․노인 순수 민간일자리 창출’박차 !

 [페어뉴스]= 부산시는 2017년 한해 베이비부머 및 노인을 대상으로 재정지원 없는 순수 민간 일자리 925명 창출했다고 밝혔다.
 
 시는 고령화에 따른 문제점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베이비부머와 노인을 대상으로 한 일자리창출의 필요성에 공감한 12개 기업, 한국노인인력개발원과 2016년 7월 협약을 체결했다. 이렇게 시작된 이 사업은 시작 첫해에는 일자리 직무 발굴의 한해를 보내고, 2017년 본격적인 일자리창출에 매진한 결과 925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게 된 것이다.
 
  이 사업은 부산시가 사업을 총괄하며 참여기업(부산은행, 농협, CJ대한통운, 신세계백화점, 한국전력, 웨스틴조선호텔, 부산시설공단, 환경공단, 스포원, 교통공사, 도시공사 등)이 일자리를 제공하고, 한국노인인력개발원이 지원하는 구조로 운영되고 있다. 협약체결 이후 시 담당팀장, 각 기업의 실무자들로 구성된 실무협의회를 구축하고, 매분기 일자리창출 현황을 공유하며 지속해서 직무개발에 힘쓰고 있다.
 
 특히 부산시설공단은 공단 내 공영주차관리업무, 시민공원 등 해당 시설을 관리하는 일자리 320여개를 베이비부머와 노인을 대상으로 제공하였다. 채용부터 배치까지 모두 시가 관리하는 수행기관(해운대시니어클럽 등)에 운영을 위탁하여 진행하고 있으며, 향후 더 많은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예상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