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4 (목)

  • -동두천 -15.2℃
  • -강릉 -4.7℃
  • 구름많음서울 -10.4℃
  • 구름조금대전 -10.8℃
  • 맑음대구 -9.4℃
  • 맑음울산 -4.2℃
  • 맑음광주 -6.8℃
  • 맑음부산 -2.1℃
  • -고창 -7.4℃
  • 구름많음제주 1.1℃
  • -강화 -11.7℃
  • -보은 -14.3℃
  • -금산 -14.1℃
  • -강진군 -6.4℃
  • -경주시 -9.1℃
  • -거제 -4.0℃
기상청 제공

서울시, 올해 중장년층 사회공헌형 일자리 1,965개 창출

[페어뉴스]= 서울시는 50+세대를 대상으로 추진하고 있는 보람일자리 사업을 통해 올해 1,965개(’17.11월 말 기준)의 일자리를 제공했다고 밝혔다.
 
 보람일자리는 50+세대가 그간의 사회적 경험과 전문성을 살려 은퇴 후에도 학교, 마을, 복지시설 등에서 사회공헌 활동을 하고 소정의 활동비를 지원받는 사업이다.
  
 보람일자리 사업은 서울시의 가장 큰 인구집단인 중장년층(22.4%)의 본격적인 은퇴가 시작되고 저출산 등으로 인한 생산가능인구가 감소하는 상황에서 50+세대에게 지속적인 사회 참여와 새로운 인생2막의 디딤돌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하였다.
       
 올해 서울시는 시 정책 연계 및 관련단체 협의를 통해 ① 사회서비스 일자리 ② 세대통합 일자리 ③ 50+당사자 지원 등 3개 영역에서 보람일자리를 운영했다.   

  

 특히 서울시는 2017년 기존 예산 40억 원에 추경예산 30억 원을 추가 편성하여 만성적 인력난을 겪고 있는 사회복지시설 등에서 요청한 신규 일자리 지원을 통해 50+세대 일자리 확대 및 현장 인력난 해소를 도모했다.
  
 아울러, 오는 12월 15일(수)에는 2017년도 보람일자리 사업을 통해 사회공헌 활동에 참여한 50+세대들이 한 자리에 모여 한 해 동안 써 내려간 사회적 가치와 의의를 나누고, 50+의 가능성과 공감대를 공유하고 확산할 수 있도록 ‘2017 보람일자리 성과공유회’ 행사를 개최한다. 
   
 김용복 서울시 복지본부장은 “보람일자리를 기반으로 한 지속적인 사회활동 참여를 통해 50+세대가 가지고 있는 사회 경험과 역량이 은퇴 후에도 사장되지 않고 개인과 사회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치고 있다”며 “앞으로도 50+ 보람일자리 사업이 지속적인 사회의 선순환 시스템을 만들 수 있도록 사업을 적극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