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9 (일)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해외박람회

호찌민-경주엑스포, 뜨거운 열기속에 양국 관계 돈독해져.

 

[페어뉴스]=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이 주말을 맞은 지난 12일 저녁, 대구, 경주시 공연과 EDM페스티벌이 펼쳐진 응우엔후에 거리에 14만 명이 운집해 성황을 이뤘다. 

현지 시민과 외국 관광객들은 특히 한국의 전통문화에 높은 관심을 보였다.

15일 응우엔후에 거리에서 펼쳐진 태권도 공연과 9.23공원에서 펼쳐진 가야금 공연에는 구름 관중이 모여들어 한국전통의 멋에 흠뻑 빠져들었으며 한복입기 체험, 김치 만들기 체험은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고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특히 지난 11일 호찌민엑스포 개막식은 현지 HTV 채널을 통해 생중계 되면서 베트남 국민들에게 이번 행사를 알리는데 역할을 톡톡히 했다.

개막식에서 펼쳐진 한국공연단의 아름다운 음악과 함께 배우들의 춤과 의상이 어우러져 큰 감동을 주었으며 신라문화라는 새로운 경험을 느낄 수 있어 베트남 국민의 관심을 고조시켰다. 

문재인 대통령은 축하 메시지에서 “한국은 베트남에 마음의 빚을 지고 있으나 이제는 서로에게 가장 중요한 경제 파트너이자 친구가 되었다”고 말했다.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 2017’은 지난 16일 현재 128만명이 다녀가 100만명을 돌파하였으며, 오는 12월 3일까지 베트남 호찌민 시내 전역에서 전시, 공연, 체험 등 30여개의 프로그램이 다양하게 펼쳐진다.